Live Young Die Once 를 슬로건으로 활동하는 랩퍼 엘와디오입니다.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예정이며 지난 2년간 성대폴립으로 인해 활동을 하지 못하다 튠업을 기회로 다시 시작하려 합니다.


영상 음원
비엔날레(BIENNALE)

예술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명화를 그려내고자 하는 화가에 비유했습니다. 명화를 보고 느끼는 감정들과 제가 그리고 싶은 그림들에 대해서 이야기했습니다.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만들고자 노력했습니다.

비엔날레(BIENNALE)
영상 보기
BIENNALE Yeah I been through a lot I've been swervin in the dark Now I'm feelin fuckin shine Sorry I don't know bout your name Paint another (Color) Make It Louder (영원을) 그랬잖아 언젠가 명활 그려내겠다고 찢었지 another work I screwd up another day 몇 장을 구겨 버린 건지 완벽한 그림을 원해 내 아그리판 오늘 영원을 찾기 위해 명화에 손댔지 귀기울여 모나리자 What she talking (Close your eyes 눈을 감고 안보이는 걸 봐 그 위 마르지엘라 페인트) 아직 붐비지 않는 내 개인전 But 많은 일을 걸어온 내 신념 나를 가뒀던 쇼생크 탈출해 Freeman 언어로 곧 루브르 박물관 현관에 초인종을 딩동 내게 허락해 이 시간의 공기 날 싸고도는 뭔가가 Let me scribble 미술도구 잉크 뭐든 낭비해 적어 By Lyd 내 슬로건을 Autograph Got Lifted 내 Art fair 에 어서 와 너 Bass 위 나 화음 얹어 소프라노 내 목이 Fucked up 되도 Welcome man 여기 내 전시회에 I got a way to go 시간은 waiter mode 얼마든 bet 해 첫 전시가 열려 말했잖아 내 그림은 아직 이름없는 화가 But (I can paint your heart baby) Close your eyes 눈을 감아 아직 시간은 한참 많아 안 보이는 걸 봐 난 (언젠가 명활 그려내겠다고) Look so gorgious 금빛 테두리 안에 나의 작품을 놔둘 시간이 됬어 far away 값어칠 매길 수 없어 넌 No way I make it sound like a 뱅크시의 그림 yeah I know 막 그렸지 난 왕관을 줘 바스키아 씨 I know Biennale Biennale Sometimes it feels so obvious but we on beyond 미움 c'mon rock till on it welcome to my biennale 난 손으로 금을 만들어내 미다스 Yes I'm too easy to boost adidas 아까 작업실에서 듣던 노래 나오네 길거리에서 내가 월세를 벌때 give me Imma worth it 광기와 관능이 내음악에 가득하게 오롯이 걸어 My way Rainbow 색깔을 모두 섞듯 나는 백색 나 둘째로 태어나 내 동생은 셋째 Born Christian im like루부탱or디올 내 Don't be an evil 난 모방하지 예수의 내 가슴안엔 불이 자화상엔 뿔이 때론 그려져 but 나 선한 모습이기를 그대로 get that Hater 부디 비켜서 I'll be that 빛과 소금 넘어서 피카소급 Yeah I been through a lot I've been swervin in the dark Now I'm feelin fuckin shine Sorry I don't know bout your name Extra Credit 가져 내 전시회에 no more beg your pardon 내 그림은 아직 이름없는 화가 but Close your eyes 눈을 감아 아직 시간은 한참 많아 안 보이는 걸 봐 난 (언젠가 명활 그려내겠다고) Look so gorgious 금빛 테두리 안에 나의 작품을 놔둘 시간이 됬어 far away 값어칠 매길 수 없어 넌 No way I make it sound like a 뱅크시의 그림 yeah I know 막 그렸지 난 왕관을 줘 바스키아 씨 I know Biennale Biennale Sometimes it feels so obvious but we on beyond 미움 c'mon rock till on it welcome to my biennale Yeah I been through a lot I've been swervin in the dark Now I'm feelin fuckin shine Sor
비엔날레(BIENNALE)

예술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명화를 그려내고자 하는 화가에 비유했습니다. 명화를 보고 느끼는 감정들과 제가 그리고 싶은 그림들에 대해서 이야기했습니다.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만들고자 노력했습니다.

BIENNALE

Yeah I been through a lot
I've been swervin in the dark
Now I'm feelin fuckin shine
Sorry I don't know bout your name

Paint another (Color)
Make It Louder (영원을)
그랬잖아 언젠가 명활 그려내겠다고

찢었지 another work
I screwd up another day
몇 장을 구겨 버린 건지
완벽한 그림을 원해 내 아그리판
오늘 영원을 찾기 위해
명화에 손댔지 귀기울여 모나리자
What she talking
(Close your eyes 눈을 감고 안보이는 걸 봐 그 위 마르지엘라 페인트)

아직 붐비지 않는 내 개인전
But 많은 일을 걸어온 내 신념
나를 가뒀던 쇼생크 탈출해 Freeman
언어로 곧
루브르 박물관 현관에 초인종을 딩동
내게 허락해 이 시간의 공기 날 싸고도는 뭔가가
Let me scribble 미술도구 잉크 뭐든 낭비해 적어 By Lyd 내 슬로건을 Autograph

Got Lifted 내 Art fair 에 어서 와 너
Bass 위 나 화음 얹어 소프라노
내 목이 Fucked up 되도 Welcome man
여기 내 전시회에
I got a way to go 시간은 waiter mode
얼마든 bet 해 첫 전시가 열려 말했잖아
내 그림은 아직 이름없는 화가 But
(I can paint your heart baby)

Close your eyes 눈을 감아
아직 시간은 한참 많아
안 보이는 걸 봐 난
(언젠가 명활 그려내겠다고)
Look so gorgious
금빛 테두리 안에 나의 작품을
놔둘 시간이 됬어 far away
값어칠 매길 수 없어 넌 No way

I make it sound like a 뱅크시의 그림
yeah I know
막 그렸지 난 왕관을 줘 바스키아 씨
I know
Biennale Biennale Sometimes it feels
so obvious
but we on beyond 미움 c'mon rock till on it
welcome to my biennale

난 손으로 금을 만들어내 미다스
Yes I'm too easy to boost adidas
아까 작업실에서 듣던 노래 나오네 길거리에서 내가 월세를 벌때
give me Imma worth it
광기와 관능이 내음악에 가득하게
오롯이 걸어 My way

Rainbow 색깔을 모두 섞듯 나는 백색
나 둘째로 태어나 내 동생은 셋째
Born Christian im like루부탱or디올 내
Don't be an evil 난 모방하지 예수의
내 가슴안엔 불이 자화상엔 뿔이 때론
그려져 but 나 선한 모습이기를
그대로 get that
Hater 부디 비켜서 I'll be that
빛과 소금 넘어서 피카소급

Yeah I been through a lot
I've been swervin in the dark
Now I'm feelin fuckin shine
Sorry I don't know bout your name

Extra Credit 가져
내 전시회에 no more beg your pardon
내 그림은 아직 이름없는 화가 but

Close your eyes 눈을 감아
아직 시간은 한참 많아
안 보이는 걸 봐 난
(언젠가 명활 그려내겠다고)
Look so gorgious
금빛 테두리 안에 나의 작품을
놔둘 시간이 됬어 far away
값어칠 매길 수 없어 넌 No way

I make it sound like a 뱅크시의 그림
yeah I know
막 그렸지 난 왕관을 줘 바스키아 씨
I know
Biennale Biennale Sometimes it feels
so obvious
but we on beyond 미움 c'mon rock till on it
welcome to my biennale


Yeah I been through a lot
I've been swervin in the dark
Now I'm feelin fuckin shine
Sor

꽃병(VASE)

뮤즈를 만나면 예술작품을 만드는 데에 있어 영감이 되고 영혼이 치유되기도 합니다. 이런 사랑의 과정을 꽃병에 비유해 표현했습니다. 넌 매일 다른 꽃을 키워내고 너의 꽃병에 담긴 물로 내 페이지를 적셔 줘, 잉크가 번져도 괜찮아. 라는 메세지를 담았습니다. 감각적인 분위기를 그려내고자 했습니다.

꽃병 (Vase)

Flowers Bloom in the garden
꽃병안에 키우지
내 잔에 물부어줘
Water in your Vase

니 꽃병안에든 물을 쏟아서날적셔줘
(Oh yeah got It right now)
글씰 적지 난 향기에 취해서
(너의 향기 안 나)
니 안에 피는 꽃들 마치 Vase on the table (Oh Oh Oh)
넌 마치 피는 Rose 내게 부어줘

넌 매일 더 새로운 샘처럼 느낌이 돼
내게 부어줘 난 그걸 예술로 토해
난 궁금해
(어느 시인의 시에 나오나)
그 꽃의 이름이 뭐야
그게 행복이라면 I like that umm
매력이라면 뭐 어때 umm
(Guess what Imma be the book just pour on my pages)
Oh 엎질러도 돼 girl you know it

Woo yeah 내 노래 지금 Rock that
한 송이 꽃을 bought that
When I see the shops closed
널 그리듯 마틴 로즈 I design 해
(Girl I wanna ask)
너의 깊이 미지에 도달하는 미션
니 취향을 Got that 오늘 너의 Color중
(What's your favorite number)

넌 꽃병에 든 물 같은데
때론 달콤한 병의 술 같은데
널 내 페이지에 쏟아
잉크가 번져도 돼
Now Now you gotta feel this
너와의 꽃을 피우니
We grow a lot of
(Girl we so saucin like a)

Girl you 캐모마일 체리블라썸
릴리 로터스
데이지 신티아 벨라도라 anda 바이올렛
아이리스 라일락 향기에 취해 나
to be honest
날 적셔줘 Baby oh no no no

Oh tell me about how you feel
(Oh yeah got it right now)
Be my muse or just 잠깐 Sit (down down down)
(너의 향기 안 나)
We got a lot of common let's communicate (oh oh oh)
넌 마치 피는 rose
내게 부어줘

Don't care about what theothers say
누가 너한테 막 대해
그럴 자격 없어 넌 무한대의
모습을 갖고 있어
Ye Ye See me around How bout thursday
날 완벽하게 해줘 cuz I'm Thrsty
밖에서 만나 보호해 우리 Private
어때 we gotta move

Woo yeah 내 노래 지금 rock that
한 송이 꽃을 bought that
When I see the shops closed
난 버질 에이블로처럼 디자인해
넌 날 가능하게 해
물을 부어줘 그럼 난 가사로 만들게
아직 우리의 시간은 한참 많이 남았어
We make it 랑데부

넌 꽃병에 든 물 같은데
때론 달콤한 병의 술 같은데
널 내 페이지에 쏟아
잉크가 번져도 돼
Now Now you gotta feel this
너와의 꽃을 피우니
We grow a lot of
(Girl we so saucin like a)

Girl you 캐모마일 체리블라썸
릴리 로터스
데이지 신티아 벨라도라 anda 바이올렛
아이리스 라일락 향기에 취해 나
to be honest
날 적셔줘 Baby oh no no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