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terview

여섯 주연 배우들이 말하는 <2018 스테이지업 UNSUNG 콘서트> 비하인드 스토리

지난 2018년 12월 21일과 22일 CJ아지트 대학로에서 2018 스테이지업 'UNSUNG' 콘서트가 개최됐습니다. 공연은 CJ문화재단에서 진행하는 공연 분야 신인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된 창작뮤지컬들의 주요 넘버를 선보였는데요. 여섯 명의 배우들이 아직 불리지 않은 숨은 보석 같은 노래들을 들려줬습니다.

주연 배우들의 각기 다른 매력이 빛났습니다. 소울 느낌의 풍성한 노래 실력을 과시한 최현선. 대학로에서 잔뼈가 굵은 주민진. 놀라운 가창력을 보여준 유리아, 또렷한 이목구비와 연기로 감탄을 자아낸 이해준. 꾀꼬리 같은 음색으로 귀를 사로잡은 강지혜. 자신감 넘치는 연기파 기세중까지.

무대는 이런 배우들을 통해 완벽하게 완성됐습니다. 실감나는 호연과 완벽한 가창력으로 펼쳐진 뮤지컬 <로빈>, <라루미에르>, <블랙풀>, <봄밤>의 주요 넘버와 애창곡들. 이 모든 것을 한 무대에서 펼친 최현선, 주민진, 유리아, 이해준, 강지혜, 기세중의 미니 인터뷰를 공개합니다.


Q 2018 스테이지업 UNSUNG 콘서트로 CJ문화재단 창작뮤지컬의 주요 넘버를 선보이게 된 소감이 궁금합니다

Q. 2018 스테이지업 ‘UNSUNG’ 콘서트로 CJ문화재단 창작뮤지컬의 주요 넘버를 선보이게 된 소감이 궁금합니다.

A. 아직 불리지 않은 곡들을 먼저 불러볼 수 있다는 것이 참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연습을 하면서 다양한 노래를 부르면서 느낀 것이 있는데요. 창작 뮤지컬에도 이렇게 좋은 노래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주민진

불리지 않은 노래를 부른다는 자체가 배우에게는 좋은 첫 경험입니다. 그래서 더욱 영광스러운 기회이고 기쁜데요. 이 공연을 통해 많은 분들이 즐거우셨으면 합니다. 더불어 창작뮤지컬이 더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최현선

창작뮤지컬을 개인적으로 좋아하기도 하고, 무대에 서는 배우로 활동 중입니다. 그래서인지 활성화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는데요. 그 뜻을 같이 하는 이런 콘서트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이해준

창작뮤지컬의 미래를 응원합니다! 기세중

창작뮤지컬로 굉장히 많은 사랑을 받아본 적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창작뮤지컬의 힘을 누구보다 믿는 배우입니다.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 불리지 않은 곡들을 노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영광이라 느낍니다. 유리아

한 가지 작품이 아니라 여러 작품의 창작 뮤지컬 노래를 불러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몰랐던 곡들을 들어보시고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강지혜

한 가지 작품이 아니라 여러 작품의 창작 뮤지컬 노래를 불러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몰랐던 곡들을 들어보시고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강지혜

Q. 창작뮤지컬 <로빈>, <라루미에르>, <블랙풀>, <봄밤>의 주요 넘버 무대를 준비하시면서 가장 신경 쓰신 부분이 있다면?

A. 관객들이 처음 듣는 노래를 통해 작품의 스토리를 상상하실 거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노래 안에 뮤지컬 작품의 이야기를 어떻게 표현해볼까 고민했습니다. 주민진

콘서트 연습 기간이 되게 짧았어요. 우리도 처음 받아본 곡이기 때문에, 최대한 작곡가님의 창작 의도를 살리려고 노력했습니다. 또한 작품에 대한 이해를 완벽하게 해내려고 했죠. 이런 점들이 관객들에게도 잘 전달됐으면 좋겠습니다. 최현선

노래만 하는 것으로 어떻게 스토리가 전달될까 고민을 되게 많이 했습니다. 기세중

저는 네 작품 모두 정식 공연에 올라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노래를 부르려고 했습니다. <로빈>, <라루미에르>, <블랙풀>, <봄밤> 모두 정식 무대를 올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해준

연습기간이 짧아서 부담스러운 마음도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최대한 창작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불렀습니다. 유리아

이번 콘서트가 창작진들에게 굉장히 좋은 기회인 것을 알고 있습니다. 자신의 곡들을 다시금 관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으니까. 그 분들이 원하는 것을 실현시켜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강지혜

Q. 끝으로 오늘 뮤지컬 갈라 콘서트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주시겠어요?

A. 오늘 공연에 선보이는 주요 넘버들이 참 많습니다. 부르는 곡에 담긴 드라마들도 다양하죠. 듣는 관객분들이 우리의 노래를 들을 때마다 여러 가지 스토리를 상상하며 들어주신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짧은 시간에 많은 작품들을 만나보신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스테이지업 창작뮤지컬 콘서트 공연 뮤지컬 뮤지컬갈라콘서트 UNSUNG 로빈 라루미에르 블랙풀 봄밤 뮤지컬배우 최현선 주민진 유리아 이해준 강지혜 기세중 CJ아지트대학로 CJ문화재단

2018 스테이지업 'UNSUNG' 콘서트의 주인공들. 배우 최현선, 주민진, 유리아, 이해준, 강지혜, 기세중의 이야기였습니다. 인터뷰로 보여준 창작뮤지컬에 대한 애정이 CJ문화재단만큼이나 특별했는데요. 뮤지컬 배우들과 CJ문화재단의 창작뮤지컬을 위한 노력은 2019년에도 계속됩니다. 신인 창작자를 발견하고, 새로운 작품을 펼쳐나가는 이들을 응원해주세요!


챗봇 열기